한국 독점 ‘칩 동맹’에 대한 미국 압박

한국 독점 ‘칩 동맹’에 대한 미국 압박 속에 중국 공급망 확보 시도

한국 독점

넷볼 윤석열 대통령이 중국과의 ‘적극적 외교’를 촉구하면서 미국 주도의 반도체 동맹 ‘칩4’

가입 여부를 놓고 한국이 딜레마에 빠졌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통신사가 보도했습니다.

이 주제에 대한 윤의 신중함은 한국의 최대 규모인 중국에 대한 미국의 기술 질식에 맹목적으로 합류하면 한국의

수출 중심 경제가 큰 타격을 받을 것이기 때문에 가능한 참여로 인한 손실에 대해 한국이 이익(있을 경우)에 대해 신중하게

계산했음을 나타냅니다. 무역 파트너, 관찰자들은 말했다.

중국 베이징에 있는 Jiwei Insights의 한 샤오민 총책임자는 금요일 글로벌 타임즈에 한국이

맹목적으로 미국을 따를 경우 칩 수출이 큰 타격을 받아 중국과의 연간 400억~500억 달러 규모의 칩 거래에 피해를 입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다른 나라와 칩 교역은 연간 약 1500억 달러이며, 중국과의 칩 교역은 약 30%를 차지한다.

베테랑 기술 분석가인 Ma Jihua는 금요일 Global Times에 칩 분야에서 한국과 중국의 협력이 매우 가깝고 거의 “분리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Ma는 한국이 대부분의 분야에서 업스트림에 있지만 현재 일부 한국 칩 회사는 생산 및 연구

개발을 위해 중국에 많은 제조업체를 보유하고 있으며 일부 한국 회사에서 사용하는 칩도 제조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에서.

SK하이닉스는 지난 5월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 다롄에 신규 웨이퍼 제조기지를 건설하고,

이 지역에서 미국 반도체 대기업 인텔의 자산을 인수한 후 중국 사업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한국 독점

삼성전자 시안 공장에서 생산하는 낸드플래시는 전체 낸드플래시 생산량의 40% 이상을 차지하며,

SK하이닉스는 전체 D램 생산량의 45%를 화동 장쑤성 우시에서 생산하고 있다. 한국 언론사.

삼성전자의 2022년 1분기 회계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내 순매출은 10조4600억원으로 전체의 13%를 차지했다.

마 회장은 “한국과 중국의 칩 산업은 지난 20년 동안 얽혀 있었고, 두 가지를 똑 같이 분리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지난 3월 미국은 ‘칩 4’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일본과 한국, 중국의 대만 섬에 초청장을 보냈다.

그러나 4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한국은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은 사전 협의와 조정 없이 8월 말에 이 문제에 대한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일방적으로 한국에 알렸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희토류, 태양광 패널 및 기타 중국의

주요 제품에 대한 미국의 “과도한 의존도”를 끝내겠다고 주장하며 압력을 더했다.

마 장관은 ‘미국 우선주의’라는 사상을 견지하면서 그러한 동맹의 가장 큰 수혜자는 분명히 미국이

될 것이며 일본과 한국은 희생자가 될 것이라고 역사상 선례를 인용했다.

일본의 반도체 산업은 20년 전에 설계와 제조 측면에서 급속한 발전을 보였으며 미국의 칩 부문에

“위협”이 되었습니다. 이후 미국은 일본 제품에 여러 차례 추가 관세를 부과했고, 한국은 반도체 산업 발전에 특혜를 주었다.

마 총리는 “한 나라를 억압하면서 다른 나라를 지지하는 것은 미국의 전형적인 관행”이라고 말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