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북, 미국 주도의 ‘포위공격’에 한미관계 새로운 수준으로 격상

중·북, 미국 주도의 ‘포위공격’에 한미관계 새로운 수준으로 격상

복잡한 대외 정세 속에서 양국간 조약의 전략적 의미 커져: 노동신문

중·북

먹튀검증커뮤니티 중국과 북한은 미국 주도의 중국 포위 작전을 비롯한 “전례 없는 가혹한 상황” 속에서도 양국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새롭고 더 높은 차원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또한 북한과 중국의 긴밀한 유대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조선로동당의 기관인 노동신문은 1961년 7월 11일 중국과 북한이 체결한 ‘우호협력상호원조조약’ 체결 61주년을 기념하는 기사를 실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미합의가 체결된 지 60여 년이 지났지만 “오늘날의 복잡한 정세 속에서 협정의 전략적 의의와 실행가능성이 나날이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북한의 정식 명칭인 민주인민공화국을 언급하며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이 조중을 자기편의 가시로 여기고 중국을 전방위적으로

포위하여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는 데에 분주하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그러면서 “조중 사이의 우호와 단결을 무너뜨리기 위해 집요하게 책략을

꾸미고 있다”고 말했다.

중·북

신문은 미국이 주도하는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독일 사회주의의 길로 힘차게 나아가고 있는” 중국과 북한의 연대를 훼손하려는 운동에 맞서 양국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는 “세계적인 보건 위기와 유례없는 혹독한 상황 속에서도 조중 관계는 조약의 사명과 정신에 따라 부단히 강화되고 새롭고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될 것”이라고 밝혔다.More news

이 기사는 양자 조약이 “양국의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이정표”라고 말했다.

한국 통일부가 제공한 데이터베이스 정보에 따르면 한미 조약에는 한반도에 전쟁이 발발할 경우 자동 개입을 합법화하는 조항이 포함되어 있다.

상호방위조항은 북한 지도자 부재 등 내부 위기 시 중국이 개입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기도 한다.
제2조는 일방이 ‘무력공격’을 받을 경우 군사원조를 비롯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삼각형 정렬
노동신문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긴밀한 관계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가 한층 더 높은 차원으로 발전했다고 강조했다.

최근 몇 년간의 김-시 정상회담은 두 나라의 “어떤 폭풍에도 견디는 우호관계와 그 무엇으로도 깨지지 않는 무적의 전략적 관계”를 보여주었다.

두 정상은 올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비롯한 다양한 행사에서 친서를 교환하며 상호 신뢰와 우의를 더욱 공고히 하고 양국 관계를 발전시켰다.

당 기관은 또한 “북한은 중국 당과 정부가 국가의 핵심 이익과 국가 발전, 인민의 생명과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취하는 모든 조치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