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11개국 입국 우대 조치 철회

일본, 11개국 입국 우대 조치 철회
치바현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승객이 중합효소연쇄반응 검사를 받고 있다. (아사히 신문 파일 사진)
일본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비교적 통제되고 있는 11개국 국민에 대한 특혜 철회를 검토하고 있다.

여러 정부에 따르면 국가 중 어느 국가가 지역 사회에서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증가를 등록하면 단기 출장, 장기 외국인 학생 및 기술 인턴 연수생에 대한 우대 대우가 철회됩니다. 소스.

일본

토토사이트 11개국은 중국과 한국을 포함합니다.more news

협상을 통해 상호 우대에 합의했기 때문에 이러한 조치를 철회하려는 움직임에는 추가 협상도 수반됩니다.

단기 출장 여행객에 대한 조치는 중국, 한국, 베트남, 싱가포르입니다.

해당 국가에서 온 비즈니스 여행객은 일본에 도착한 후 2주 동안 자가 격리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일본

7월부터 11개국에서 온 학생과 기술실습생에 대해 입국이 허용됐지만 입국 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정부는 또한 중장기 체류에 대한 모든 국가의 입국 제한을 완화했습니다.

그러나 그 조치는 12월 말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변종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후 철회되었습니다. 완화된 입국 철회는 12월 28일부터 모든 국가에 적용됩니다.

글로벌 규범은 COVID-19 사례가 확산되는 국가의 입국을 강화하는 것이었습니다.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국가에서 도착한 대부분의 승객은 일본 국적으로 귀국했습니다.

이러한 추세로 인해 일부 정부는 모든 국가에 대해 완화된 입국 제한을

철회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슈가 행정부는 진입을 강화하기로 했다.

여당과 야당은 여전히 ​​중국과 한국 국민의 입국이 승인됐다는 이유로 이 조치를 비판했다.

출입국관리사무소에 따르면 12월 14일부터 일주일간 우대 대상 입국자는 중국 약 3830명, 베트남 약 3390명, 한국 약 340명이다.

외교부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의 한 공항에서 검역관이 검역관에 의해 코로나 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종을 감지했지만 아직 지역 사회로 확산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또한 중대형에 대한 모든 국가의 입국 제한을 완화했습니다. 장기 체류. 그러나 그 조치는 12월 말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변종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후 철회되었습니다. 완화된 입국 철회는 12월 28일부터 모든 국가에 적용됩니다.

글로벌 규범은 COVID-19 사례가 확산되는 국가의 입국을 강화하는 것이었습니다.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국가에서 도착한 대부분의 승객은 일본 국적으로 귀국했습니다.

이러한 추세로 인해 일부 정부는 모든 국가에 대해 완화된 입국 제한을 철회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슈가 행정부는 진입을 강화하기로 했다.

여당과 야당은 여전히 ​​중국과 한국 국민의 입국이 승인됐다는 이유로 이 조치를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