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패드 등 합성수지 · 가죽 제품 일부에서 유해물질

[경제 365] 생활용품에 많이 쓰이는 합성수지와 합성가죽 일부 제품에서 안전 기준을 초과한 유해물질이 검출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슬리퍼와 마우스패드, 배드민턴과 테니스 라켓 손잡이, 골프채 손잡이 등 79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간과 신장을 손상시킬 수 있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와 발암 위험이 있는 납, 카드뮴 등이 나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