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문 활짝…4대 은행 ‘마통 5천만 원’ 한도 다 풀린다

지난해 금융당국의 억제 방침에 따라 가계대출 창구를 틀어막았던 시중은행들이 이제 반대로 빠르게 빗장을 풀고 있습니다. 주요 시중은행에서 '잔금일 이내, 전세금 증액분만' 등의 전세자금대출 규제가 최근 사라진데 이어, 현재 5천만 원에 불과한 마이너스통장 한도와 1억∼1억5천만 원에 묶인 직장인 신용대출도 다음 주 이후 속속 작년 규제 이전 수준으로 복원됩니다.

기사 더보기